해양수산부

살아있는 바다생태교육, 어촌으로 가자!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24회 작성일 20-02-17 10:28

본문

btn_textview.gif

살아있는 바다생태교육, 어촌으로 가자!
- 3월 13일까지 ‘1교1촌 자매결연 지원사업‘ 대상학교 공모 -
 
  해양수산부(장관 문성혁)와 한국어촌어항공단(이사장 최명용)은 2월 17일(월)부터 3월 13일(금)까지 학교와 어촌 간 교류를 활성화하기 위한 '1교1촌 자매결연 지원사업‘의 대상학교를 공모한다.
 
  ‘1교1촌 자매결연 지원사업’은 학교-어촌 간의 지속적인 교류를 통해유·청소년에게 어촌체험 기회와 바다생태교육을 제공하고 어촌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한 사업이다.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420개 학교의 학생 8만여 명이 이 사업에 참여한 바 있다.
 
  올해는 전국 60여 개 초등학교와 중학교를 선발하여 지원할 계획이다. 신청을 원하는 학교는 바다여행 누리집(www.seantour.kr)의 1교1촌 게시판에서 교류활동 신청서*를 내려 받아 작성한 후 제출하면 된다. 공모 결과는 3월 중 바다여행 누리집에 공지하고 개별적으로 안내할 예정이다.
   * 자매결연을 희망하는 어촌계와 사전 협의하여 행사예정일, 내용, 참여인원 등 작성
 
  선정된 학교는 어촌체험활동에 소요되는 비용의 일부*를 지원받게 되며, 학생들은 자매결연 대상 어촌계를 방문하여 갯벌체험, 개막이체험**과 같은 어촌체험활동을 하게 된다. 이와 함께, 바다해설사로부터 어촌의 자연과 생태, 문화자원 등에 대해 배우는 바다생태교육, 해안가 쓰레기 줍기 등 해양정화활동과 이를 활용한 비치코밍 체험***도 할 수 있다.
   * 학생 1인당 2만 5천 원 이내, 학교당 연간 4백만 원까지 지원
  ** 갯벌에 말뚝을 박아 그물을 둘러놓고 썰물 때를 이용해 물고기를 잡는 어로 방법
 *** 유리조각 등 해변 쓰레기를 주워 모아 작품(액자, 목걸이 등)을 만드는 체험
 
  장묘인 해양수산부 어촌어항과장은 “학교와 어촌 간 자매결연 활동은 도시의 유·청소년들이 어촌과 수산업의 가치를 몸소 체험하는 좋은 기회가 될 수 있으므로, 학교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.”라고 말했다.
 
  1교1촌 자매결연 지원사업과 대상학교 모집의 자세한 정보는 바다여행 누리집(www.seantour.kr)에서 확인할 수 있다.

[자료제공 :icon_logo.gif(www.korea.kr)]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Total 1,339건 1 페이지
게시물 검색

모바일 버전으로 보기